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 6차 산업 인증사업자 전국 최다(198개소)
2/4분기 17개소 경영체 인증사업자로 지정, 전국 1위 인증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9/19 [10:15]

 전북도는 도내 17개소경영체가 2017년도 2/4분기 6차산업(융복합사업)인증사업자로 지정됨에 따라 전라북도 6차산업 누적 인증사업자가 198개소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6차 산업 인증 심사는 6차 산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체의 인증신청을 받아 도 6차 산업 지원센터 전문 컨설팅을 거쳐 농림부에신청하면 농식품부 주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6차 산업적합성 및 사업성과, 발전 가능성, 지역농업과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적정 경영체를 지정하게 된다.

 

전북도에서는 2/4분기에 19개 경영체를 선발 신청하여 17개경영체(89%)가 지정받아 전국 77개 경영체의 22%를 점유한다고 밝혔다.

 

인증사업자에게는 농식품부 장관명의의‘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 인증서를 발급하고, 인증 사업체는 6차산업 인증표시를 부착하여 우수제품 유통품평회 개최,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등에 참가할 수 있고, 6차산업 온라인 사이트에  인증정보를 등록해 온․ 오프라인을 통해 홍보하게 된다.

 

또한, 우수 경영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신제품 개발, 품질관리 현장 코칭, 자금 지원, 새로운 유통 체널구축, 등 사업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받는다.

 

전북도 관계자는 "6차 산업화 성장 가능성이 있는 경영체를 인증 사업자로 지정하여 6차 산업 확산의 주체로 활용하고, 인증사업자 중 경영실적, 사업목표 달성도 등이 우수한 사업자를 선정, 포상하여 6차산업화 성과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9/19 [10:1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