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 땅 국민이 살 수 있다
익산국토청, 공개입찰 통해 일반국민에게 매각
 
홍문수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16:29]

 익산지방국토관리청(김완중 청장)은 "익산국토청이 관리하고 있는 국가 소유 토지 중 사용하지 않는 토지 23필지 8,336㎡에 대해 일반 국민들에게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밝혔다.

 

익산국토청은 "정부의 국유재산 관리 방향이 종전의 소극적 유지·보존 중심에서 적극적 활용 중심으로 전환됨에 따라 효율적 국유재산 관리 차원에서 이와 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 매각되는 토지는 총 23필지(8,336㎡, 대장가격 120백만원)로 익산국토청이 도로사업 추진 과정에서 잔여지(토지 보상 시 민원인의 요구에 의해 추가로 매입하는 자투리 땅) 등으로 매수한 토지가 그 대상이 된다.

 

공개경쟁 입찰에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한국자산관리공사 온비드시스템에 회원가입한 후 공인인증서를 등록하면 누구나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공개입찰은 8월 중 온비드시스템을 통해 공고할 예정이며 낙찰자는 예정가격(감정평가액)대비 최고가로 입찰한 자가 선정되고, 최고가 입찰자가 복수일 경우에는 온비드시스템의 자동결정 방식으로 결정된다.

 

자세한 일정 및 입찰 유의사항은 온비드시스템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11월 중 2차 대상 토지를 선정하여 동일절차로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익산국토청 최두석 보상과장은 "국유지 공개매각은 공공용으로는 활용할 필요가 없는 토지이나 일반 국민들이 매입하여 활용하기를 희망하는 토지들을 찾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국유지 매각은 국가와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국토이 효율적 이용측면에서는 필요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런 대상 토지를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8/07 [16:2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