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한옥마을 '어제와 오늘' 한눈에!
전주한옥마을 역사와 유래, 변천사 볼수 있는 역사관 조성 추진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7/06 [11:24]

 

 

▲ 전주한옥마을 역사관 조감도. 전주시가 새로운 전주한옥마을의 재구성을 꿈 꾸며 야심찬 추진을 한다. 오목대 아래 쌍샘을 복원하는 것을 필두로 하드웨워와 소푸트웨어를 넘어 비로소 마인드 웨어로 나가고 있다.(사진제공=전주시청)

 

 

연간 1000만명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의 역사와 유래, 변천과정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역사관이 조성된다.

 

전주시는 전주한옥마을을 지속가능한 명품 관광지로 보존·발전시키고,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확충하기 위해 관광객들에게 한옥마을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알려줄 ‘전주한옥마을 역사관’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전주한옥마을역사관을 은행로에 위치한 옛 창작예술공간의 한옥 2개 동을 리모델링해 한옥마을의 역사와 유래, 현재와 미래를 담는 전시관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진입로에 위치한 공용주차장은 한옥마을역사관과 연계한 쉼터이자 놀이터로 조성할 방침이다.

 

먼저, 전시관 1동에는 △전주한옥마을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 △전주의 도시형성과 한옥마을 △조선시대와 일제 강점기를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한옥마을 주요시설과 공간변화 등 전주한옥마을 변천사를 담을 예정이다.

 

또한, 전시관 2동에는 △전주한옥마을 보존정책 △이에 따른 한옥마을 주민들과의 갈등 및 해소 △한옥마을의 위기와 극복 등 오늘날의 한옥마을이 있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아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한옥마을역사관 진입로에 위치한 공용주차장은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쉼터이자 놀이터로 조성해, 자동차가 비워진 공간을 사람과 문화콘텐츠로 채운다는 구상이다.

 

한옥마을 역사관이 조성되면, 전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가장 한국적인 관광지이자 세계적인 관광지인 전주한목마을의 참 매력을 알려, 전주가 다시 찾고 싶은 지속가능한 명품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06 [11:2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