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조선소 정상화 새정부에 정식 건의
박재만, 최인정 도의원 국정기획자문위 방문, 금감원 등에 건의
 
운영자 기사입력  2017/06/07 [08:47]

 

 
 

문재인대통령의 군산조선소 가동 정상화 공약에도 불구하고 오는 7월1일자로 예정된 군산조선소 일시 가동중단 방침엔 변화의 기류조차 감지되지 않자 새정부를 상대로 지역 현실을 직접 대변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5일, 전북도의회 박재만(군산1), 최인정 의원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방문해 공약사항인 '군산조선소 정상화 지원'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와 조선소 가동중단 공시의 이면에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 작전' 의혹의 진상을 규명해 줄 것을 정식으로 건의했다.

 

이번 방문 배경은 지난달 말 새만금을 찾은 문재인대통령이 해양선박금융공사 설립 등 조선소 정상화를 위한 우회지원 약속을 밝혔음에도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철회에 대한 명확한 입장표명이 없었다는 우려에서 시작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박재만 의원은 현대중공업측이 조선업 경기악화를 빌미로 상법개정안 국회 통과 이전에 법인분할을 시도하여 경영권 승계를 가속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군산조선소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분기부터 5분기 연속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건조 물량 감소로 매출이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251% 증가한 1271억원을 기록했을 정도로 조선경기가 회복되고 있다"면서 박 의원은 군산조선소의 흑자 가동중단 배경과 경영권 승계 의혹을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국정기획자문위원들을 상대로 "군산조선소가 폐쇄된다면 그 손실액은 4조원대에 이를 것이며, 5월말 현재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50여개가 문을 닫았고 3,200여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면서 가동중단으로 인해 피폐화된 전북경제의 현실을 호소하기도 했다.

 

군산이 지역구인 두 의원은 "가동중단의 이면에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 의혹이 있다면 피해자인 군산시민은 진상을 알 권리가 있다"면서 국정기획자문위, 금감원, 공정위의 진상조사를 강력히 요청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6/07 [08:4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