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의회 삼성 새만금 MOU 조사특위, 총리실과 삼성 방문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인 새만금 사업 적극적 추진 협조 요청
 
김태권 기자 기사입력  2017/05/22 [13:06]

 

 

▲ 전라북도의회 삼성 새만금 특위 양용모 위원장(중앙)과 이해숙 의원, 국주영은 의원.(사진제공=전라북도의회)

 

전북도의회 '삼성 새만금 투자 논란 진상규명 및 새만금 MOU 조사특별위원회'는 지난 19일 대통령 전북 공약사항인 새만금 사업 적극 추진을 요청하는 서한을 국무총리실과 삼성에 전달했다.

 

양용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전주8)을 비롯한 특위위원(국주영은 의원, 이해숙 의원)들은 이날 총리실과 삼성을 방문해 새만금 사업의 적극적 추진을 협조 요청하고, 삼성 새만금 투자 MOU 관련 질의서를 전달했다.

 

먼저, 특위는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본사를 재방문해 삼성전자에 '삼성 새만금 투자 MOU 관련 질의서'를 전달했다.

 

특위는 지난 4월18일 삼성전자 본사를 방문해 질의서를 전달한바 있다.

 

이어 4월27일 삼성전자 임원이 전북도의회를 방문해 답변서를 제출했으나, 삼성의 입장표명이 꼭 필요한 질의인 삼성의 새만금 투자계획서인 「그린에너지 산업단지 조성 계획(안)」이 현재 삼성에도 보관되어 있는지와 계획(안)을 삼성 어느 부서에서 작성한 문건인지에 대한 답변이 빠져있어 재방문하게 되었다.

 

삼성에 전달한 질의서의 답변기한은 오는 5월31일까지이며, 기한 내에 삼성에서 질의서에 답변하지 않거나 답변서를 제출해도 지난번과 같이 해당 질의에 대한 답변이 없을 경우 특위는 "삼성은 지난 2011년 삼성에서 제출했다고 하는 새만금 투자계획서인 그린에너지 산업단지 조성 계획(안)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판단키로 했다.

 

오후에는 세종시에 있는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새만금사업추진지원단 관계자를 면담했다.

 

양용모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전주8)을 비롯한 특위위원들은 삼성의 새만금 투자 MOU를 LH 전북이전이 무산되는 시기에 총리실 주도로 체결하게 되었고, 당시 국무총리실장이 서명한 만큼 정부에도 책임이 있으므로 삼성 새만금 투자 논란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는데 협조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자 시절 전북을 방문해 “대통령이 직접 챙기면 달라진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한 대로 청와대에 새만금사업 전담부서 설치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즉, 국무총리실에 공공 주도 매립 추진, 국책사업에 걸맞은 SOC 조기 구축, 지역업체 참여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등 대통령 공약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새만금 사업의 적극적인 추진을 당부했다.

 

특위는 오는 6월2일에는 김완주 前 지사와 정헌율 前 행정부지사(현 익산시장)를 증인 신문을 진행하고,

 

전북도에서 실시한 삼성 새만금 투자 논란에 대한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정무부지사로부터 다시 보고 받는 등 진상규명을 위한 특위활동의 확실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22 [13:0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