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위사실 공표 피고발 재경전북도민회 도마 위
국민의당 전북선대위 "이상직, 김춘진 가담 여부도 수사하라" 촉구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5/08 [15:08]

그동안 재경 전북도민의 구심점 역할을 다해왔던 재경전북도민회가 지난 4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의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고발됨에 따라 대선 이후에도 적지 않은 휴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그동안 재경전북도민회는 재경 전북도민의 대표적인 단체로 단체 대표가 전북도민의 신망을 받고 있는 고향 발전에 기여한 인물 위주로 이끌어 와, 재경 전북도민의 상징적 단체가 되었다.

 

그러나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비민주적으로 의사 결정과 특정 후보에 대한 무리한 지지 선언"으로 앞으로 재경전북도민회는 활동 동력을 크게 상실하게 될 것은 자명해 보인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재경 전북도민 300만 회원과 가족은 문재인 후보를 강렬 지지한다"고 기자회견을 연 것은 허위의 사실을 공표한 혐의가 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서울시 선관위는 지난 4일 "회원 수가 1848명에 불과한데도 '300만 회원과 가족이 후보자를 강력히 지지한다'는 내용으로 특정인 또는 특정단체로부터 지지 여부 등에 관해 허위의 사실을 공표한 혐의가 있다"고 적시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전북선대위 공보단은 6일 성명을 내고 "허위사실 공표혐의 재경전북도민회 사건은, 이 단체 관계자 2명을 수사하는 데에 그칠 일이 아니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관련됐을 혐의가 짙은 이상직 전 의원과 김춘진 도당위원장도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보단은 이어 "서울시 선관위가 4일, 단체 명의로 특정 후보자 지지를 선언한 재경전북도민회 관계자 2명을 허위사실공표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며,

 

"국민의당 전북도당이 지난 달 27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것을 전북도선관위가 서울시선관위에 이첩해 검토를 거쳐 검찰에 고발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경전북도민회는 소속 회원수가 1848명에 불과하다. 300만 회원 운운은 명백한 허위사실인 것이다. 이번 대선에서 전라북도 유권자 숫자가 152만이다. 거짓말도 정도껏 해야지 회원 수를 무려 1600배나 뻥튀기하다니, 간도 크다"고 재경전북도민회를 질타했다.

 

공보단은 "황당한 것은, 재경전북도민회 관계자가 지지선언에 앞서 회의나 총회와 같은 내부적인 의사결정 과정도 거치지 않았다는 것이다"며

 

"선관위는 이들이 기자회견에 앞서 지지할 후보자를 결정하기 위한 회의나 총회와 같은 내부적인 의사결정 과정도 거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음을 밝혔다"고 말했다.

 

공보단은 "검찰이 수사할 대상은 이번에 선관위가 고발한 재경전북도민회 관계자 2명만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김춘진 전북도당 위원장과 이춘석 의원, 이상직 전 의원이 참석했으며, 전주을 지역위원장인 이상직 전 의원은 [막후에서 재경전북도민회 지지선언을 이끌어 냈다]고 자화자찬까지 했다"고 수사 촉구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달 25일 재경전북도민회 지지 기자회견 직후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지역선대위는 "지역균형발전의 적임자는 문재인, 재경전북도민회 '문재인 지지'선언…호남 文 선택 주목"이라는 제목으로 보도자료까지 냈다.

 

공보단은 "검찰은 스스로 지지선언을 이끌어냈다고 자랑한 이상직 전 의원과,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김춘진 전북도당위원장 또한 철저히 수사해서, 이들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를 낱낱이 밝혀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08 [15:0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