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후보와 부인 김정숙 여사 동시 전북방문
문재인 “성공한 대통령이 돼 전북 실망 시켜 드리지 않을 것”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5/01 [14:35]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전주한옥마을 승광재를 찾아 고종의 손자이자 의친왕의 아들 황손 이석 선생과 담소를 나눴다.(사진=민주당 전북도당)

 

더불어민주당 기호 1번 문재인 후보와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동시에 전북을 방문했다.

 

문재인 후보는 4월29일 강병원(고창 출신), 진선미 의원(순창 출신)을 비롯해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과 고향역의 작곡가 임종수씨와 함께 익산역을 찾았다.

 

문재인 후보는 "전북은 제게 늘 고마운 곳이다. 압도적인 지지로 두 번의 민주정부를 만들어 주셨다"며 "꼭 정권교체 해내고 성공한 대통령 되겠다. 그래서 다시는 전북에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우리 익산 또 전북이 단호하게 결정해 달라. 익산은 부패기득권세력의 꼬리가 되는 것 원치 않는다. 전북은 민주개혁세력의 확실한 정권교체를 원한다. 이것이 전북의 마음이다. 이것이 김대중의 정신이다. 확실하게 결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문 후보는 "5월 9일 반드시 정권교체 하겠다. 전북의 친구가 되겠다. 전북과 함께 가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숙 여사도 이날 후보만큼이나 바쁜 일정을 보냈다.

 

이번 일정에는 김춘진 전북 국민주권 상임선대위위원장의 부인 오명숙 여사와 최은희 도당 여성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김정숙 여사는 전북노인복지관을 방문해 배식 봉사를 하면서 문재인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김 여사는 한옥마을을 찾아 황손 이석 황실문화재단 총재를 만났다. 또 남부시장을 방문해 지역민들과 악수를 나누면서 소통하는 등 표심 끌어안기에 힘을 쏟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01 [14:35]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