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제시 공노조, "공무원은 '선거알바'가 아니다" 강력항변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17/04/24 [16:08]

 

 
 

제19대 대통령선거에 투‧개표사무종사원으로 참여하는 시군구 공무원들이 '알바' 취급하는 정부 행태에 강력 비판했다.

 

이는 지방공무원의 복무를 책임지는 행자부에서 지방공무원을 선거종사원(투개표 종사원 등)에 참여케 하는것은 선관위의 위촉직원으로 수당을 받고 근무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소속기관장이 복무명령을 할 필요가 없으며. 이는 지금까지 투개표사무에 종사하는 시군구 공무원을 알바로 본 것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정부의 입장대로라면, 사전투표 모의실험(2회 평일)일 인, 다음 달 4일(사전투표일, 평일)에 시군구공무원이 사전투표종사업무를 하기 위해 출장을 가야하는데, 복무명령 없이 나간다면 무단이탈이 되는 것으로, 정부의 논리가 모순됨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제시 공무원노동조합은 상급단체 인 전국시군구연맹,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등 과 함께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전달했다.

 

이로 인한 잘못된 제도에 대해 개선 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및 행정자치부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한편, 윤남기 김제시 공무원노조위원장은 "현장의 공무원들이 지금도 AI초소근무,산불비상근무, 선거업무종사 등 본연의 업무 외에 힘들게 업무를 처리하고  있는 것은 공무원이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공무원 들에게 잘못된 제도로 관행이라는 답습으로 통제하려는 것에 공무원단체와 연대 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4 [16:0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