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 에코시티 초1, 중1・만성지구 중1교 설립 확정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조건부 승인…전주시・정치권과 공동협력 결과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4/20 [10:38]

 

 전라북도교육청은 학교설립에 대한 교육부 중앙투자심사결과 전주 에코시티 내 전주화정초등학교와 화정중학교, 전주 만성지구 내 만성중학교(가칭 양현초 옆) 설립 계획에 대해 조건부 승인을 19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 동안 차질을 빚던 전주 도시개발지구 내 학교설립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 설계공모절차 등이 원활히 진행될 경우 2020년 3월 개교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학교설립 승인에 따라, 전주 에코시티 및 만성지구 유입학생들의 통학불편 해소는 물론 인근학교의 과밀학급 해소 등 교육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7일 김승수 전주시장은 직접 전북교육청을 찾아 김승환 교육감과 면담을 하고 에코시티 개발지구 등 신도심 학교 신설과 관련해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하는 등 공동 대응키로 합의했었다.

 

또 그동안 전북교육청, 전주시, 전주교육청,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에코시티 및 만성지구 내 학교설립을 위한 T/F팀을 운영하는 한편 국민의당 정동영 국회의원실을 비롯한 도내 정치권과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등 다각도로 교육부 설득작업을 병행해왔었다.

 

교육부는 이번에 화정중학교 및 만성중학교 조건부 승인에 따른 부대의견으로 개교 시까지 전주시내 구도심 중학교 각 1개교(총2교) 적정규모화 추진, 화정초등학교 조건부 승인에 따른 부대의견으로 개교 시까지 인근 소규모학교를 포함한 6교 적정규모화 추진하도록 명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전라북도교육청은 전주시내 2곳의 중학교를 에코시티와 만성지구로 각각 이전시켜야 하는 숙제를 떠안게 되었다.

 

한편 전주 에코시티 개발지구는 전체 1만3천여세대 중 7천4백여 세대가 2019년 입주까지 예정이며 신설이 확정된 학교는 (가칭)전주 솔내초등학교 1개교 뿐이다.

 

전라북도교육청은 입주 규모를 감안할 경우, 초등학교 1교와 중학교 1교가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보고, 신설을 추진해왔으나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2차례 재검토 결정이 난 상태였었다.

 

또 전주 만성개발지구는 아파트 5,312세대를 포함한 5,815세대 입주 규모로 개발 중이며 현재 학교용지는 초1개소, 중1개소 2곳이 있으며 2019년 3월 초등학교 개교가 결정된 상태다. 또 이번 교육부 결정에 따라 만성중학교가 2020년 3월 개교할 수 있게 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4/20 [10:3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