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커스]전북출신 '고등래퍼' 최하민 '파이널 결승진출'
빼어난 실력 뽐내며 양홍원 누르고 '당당히 결승에 이름올려'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17/03/27 [14:41]

 

 
▲ '고등래퍼' 최하민.

Mnet 방송에서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는 ‘고등래퍼’ 프로그램이 날이 더할수록 열기가 뜨거워지며 크나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전북출신 '고등래퍼' 최하민이 24일, 방영 된 파이널행 진출전에서 그 실력을 뽐내며, 양홍원을 누르고 결승에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파이널 결승은 자타가 공인하며 실력있는 래퍼들로 김규헌, 마크, 김선재, 조원우, 이동민, 최하민이 엄청난 경쟁자를 물리치고 결승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방영 된 제7회는 마지막 관문을 향한 치열한 각축전이 벌어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또한 최고승자 결승이나 다름없는 최하민과 양홍원의 대결에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이날 대결진영에서 이동민과 김동현은 막강 최하민과 양홍원과 맞붙는 것을 원치 않했다. 또한 최하민과 양홍원 역시, 둘이 대결을 피하고 싶은 심정은 비슷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김동현은 이동민을 지목했고. 이에 최하민과 양홍원이 자동으로 대결하게 된 것이다. 이 두사람은 지난 대결에서도 맞붙은 전력이 있었다. 이날 대회에서 관심이 집중됐던 최하민과 양홍원의 대결승자는 최하민의 결승진출로 끝이 났다.

 

두 사람은 뛰어난 랩실력으로 최상의 대결을 통해 관중의 마음을 사로 잡았으며, 이날 둘의 투표결과는 결국 공개 되지 않았다.

 

한편 이번에 파이널 결승에 진출한 최하민은 전교회장 출신으로 전주에서 다니던 고등학교에서 우등생으로 꼽혔지만, 꿈을 위해 자퇴를 결심하게 되며 상경, 래퍼의 길을 걸어오며 집중조명을 받아왔다.

 

또한 최하민은 지난 국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전주에서 학교를 그만두고 올라와서 음악을 시작하게 됐으며, 항상 내 자신한테 무언의 대화를 통해 정말 힙합을 잘할수 있을까? 라는 질문을 수없이 던졌다" 고 말했다.

 

아울러 "잘할수 있다는 확신이 들어 랩을 시작하게 됐으며, 마지막 남은 일정 최선을 다해 최종 우승하고 싶다" 며 당찬 포부를 드러 낸 바도 있다.

 

특히, 최하민은 줄곧 자퇴하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특색있는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거듭 해 왔으며, 그 열정은 성장하는 청소년들에게 희망의 메세지를 던져주고 있다.

이와 함께 최하민은 감성적인 랩 가사와 출중한 실력으로 주위를 깜짝 놀라게 하는 '고등래퍼' 로 결승에 진출했으며, 그의 광폭행보에 벌써부터 이목이 집중됨은 물론, 이후 그의 노력에 힘입어 대한민국의 최고래퍼로 우뚝설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최하민은 현재 국민건강보험공단 전주남부지사에 근무하는 최창석씨의 아들이며, 최씨역시 주위사람들의 신망이 두터우며 왕성한 사회활동 전개로 김제동초 총동창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김제를 사랑하는 김제고등학교 동문이기도 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7 [14:4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