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oday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주민협의체와 폐기물처리시설 쟁점 협상 타결
주민지원기금, 쓰레기 성상확인 등 합의안 도출
 
이승희 기자 기사입력  2017/03/27 [14:39]

 

 
 

전주시와 전주시의회, 해당 주민들이 폐기물처리시설장을 둘러싼 주민지원기금 지원 방식 등 주요 쟁점에 대해 합의했다.

 

시와 시의회, 소각장 및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는 폐기물처리시설과 관련해 주민지원기금, 쓰레기 성상확인 등에 대한 합의안을 도출함에 따라 쓰레기 반입을 원활하기 진행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도출된 합의안에는 주민지원기금을 종전처럼 고정액으로 매년 현금으로 지원하고 6년 후에는 50% 인상하는 방안이 담겨 있다.

 

또한 쓰레기 성상확인을 전면 확인에서 10%의 샘플링 확인으로 변경 실시키로 했다. 특히 부적정한 폐기물 발견 시에는 전주시에 통보하고 시에서는 7일 이내에 행정 조치키로 합의했다.

 

권혁신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쓰레기 문제는 행정의 힘만으로는 어렵다"면서 "시민들이 쓰레기를 분리 배출하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시민들의 쓰레기 분리배출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을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7 [14:3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