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길“박정희는 민족중흥 영웅”주장 파문
“박정희 딸이 어찌 감히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고…떠드는 놈들”
 
서울-박정대 기자 기사입력  2012/08/23 [09:53]
김동길 전 연세대학 교수는 20일 자신의  홈페이지 프리덤 워치(www.kimdonggill.com)에 게재한 “사실은 밝히고, 사람은 살리고” 제하의 칼럼에서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영웅”이라고 치켜 올렸다. 이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도 옹호했다. 김 교수의 “박정희 옹호발언”은 미묘한 대선정국에 정치적 파문역할을 한 조짐이다. 특히 “박정희를 가장 심하게 헐뜯는 자들은 김일성 김정일과 그 졸도들”이라는 대목은 진보진영을 강하게 자극할 문구이다.
 
▲    김동길 교수

 김 교수는 이 칼럼에서 “레온 트로츠키는 1940년 그의 마지막 망명지이던 멕시코시티에서 재크 드레쉬드라는 자객이 휘두른 도끼에 맞아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그 암살 사건의 주모자는 소련의 비밀경찰의 두목 베리아였고, 베리아에게 정적 트로츠키의 살해를 명령한 것은 스탈린이었다는 것은 이미 역사에 밝혀진 사실입니다”고 전제하고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요 초대 대통령이었던 우남 이승만이 안두희를 시켜 김구를 살해했다는 엉뚱한 누명은, 재판이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명백하게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우남을 헐뜯기 위해 지금도 번번이 활용되는 중상 모략입니다. 평소 등산을 즐기던 장준하가 경기도 포천 근방의 높지도 않은 산에 올랐다가 추락사하였다고 전해져 그가 살던 제기동의 허름한 집에 우리가 모여 통곡하던 1975년 8월, 산을 타는 선수였던 장준하가 산에서 실족사를 했다고는 믿을 수가 없어서, 함석헌 백기완 김정곤을 비롯해 우리가 모두 '타살이다'라고 믿었고, 그 의심은 지금도 내 가슴 한 구석에 그대로 남아있습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승만이 안두희를 시켜 김구를 살해했을 만큼 비열한 사나이가 아니었듯이, 박정희가 김대중이나 장준하를 해치우라고 명령을 내릴 만큼 ‘어리석은’ 인간은 아니었습니다. 이승만의 장기집권에 끈질기게 반대한 사람이지만 나는 그가 ‘건국의 영웅’임을 시인합니다. 5.16 군사 쿠데타에 항거하다 체포되어 징역 15년 자격정지 15년의 중형을 언도받고 나는 안양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풀려났고, 그 사실 때문에, 속된 말로, 내 신세를 망친 사람이지만 나는 박정희가 ‘민족 중흥의 영웅’임을 시인합니다”면서 “이승만과 박정희가 없었으면, 런던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낸 순위가 세계 5위인 대한민국이 오늘 존재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승만 박정희를 가장 심하게 헐뜯는 자들은 김일성 김정일과 그 졸도들입니다. ‘사실을 사실대로’ 밝힐 용기와 슬기와 끈기가 있다면 생사람 잡는 만행을 삼가야 합니다“고 강조했다.
 
이 칼럼을 결론에서 “장준하와 평소에 가깝던 동지 중 한 사람으로 감히 이렇게 한 마디 합니다. “박정희가 장준하를 죽였으니, 박정희 딸이 어찌 감히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설 수 있는가”라고 떠드는 놈들이 있다면 나는 이렇게 야단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꿈꾼다는 자들이 그렇게 비열하고 옹졸해서야 쓰겠냐? 그런 악선전 중상 모략이 이젠 통하지 않는 세상임을 명심 하라고!”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2/08/23 [09:53]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