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안군, 푸드협의회 선진지 견학 워크숍 실시
 
황의관 기자 기사입력  2022/07/20 [10:06]

 

 

 

진안군 푸드협의회가 ‘진안형 먹거리 계획’ 수립을 위한 선진 사례방문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19~20일까지 1박2일간 충북 옥천군과 충남 청양군의 로컬푸드 직매장,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거점가공센터 등을 방문해 각 시설의 추진 현황을 확인한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6월 1차 선진지 견학으로 군산시와 완주군을 방문해 전북 관내 선진 사례를 확인한 데 이어 2차로 추진됐으며 진안군과 인구 및 규모가 유사한 지방자치단체를 찾아 해당 시군의 먹거리 정책과 시스템을 확인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했다.

 

특히, 전춘성 진안군수는 민-관위원으로 이뤄진 푸드협의회 위원들과 함께 동행함으로써 ‘진안형 먹거리계획 수립’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내보였다.

 

워크숍 참석자들은 1일차인 19일에는 옥천군 로컬푸드 직매장과 거점 가공센터, 유통센터 등을 방문해 먹거리 관련 시설을 견학하고, 옥천군 먹거리 계획 추진 현황을 청취했으며 청취한 내용을 토대로 먹거리 정책 계획과 목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 위한 워크숍에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또한 20일에는 청양먹거리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운영현황과 추진 중 먹거리 사업에 대한 비전과 발전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전춘성 진안군수는 “진안형 먹거리 계획을 내실 있게 수립해 우리 지역 중소농가의 소득을 보장하고 인구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 군민 누구나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 받을 수 있는 진안군을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진안군은 오는 11월 진안군 푸드플랜을 공표하고 ‘진안군 먹거리위원회’를 공식으로 발족해 본격적인 먹거리 정책 실현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7/20 [10:0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