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익산시, 민생경제 회복 총력
 
이정권 기자 기사입력  2022/06/20 [09:39]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지방세 탈루 은닉자에 대한 세무조사 강화 및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지원에 나선다.

 

익산시는 세무조사의 복잡한 업무 특성을 고려해 지난 2019년 하반기부터 본청 지방세 업무경력 7년 이상자 중에 공모와 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세무조사전문관’을 임명해 운영하고 있다.

 

세무조사전문관은 조세심판·행정소송 업무를 수행하고 파산·청산·법인의 탈루 및 세원 은닉자에 대한 중점 조사를 통해 탈루 은닉 지방세 2,478건 70억 원을 추징했다.

 

특히 부동산을 취득하면서 각종 취득비용 탈루와 주식 소유 비율을 50% 초과해 기업의 과점주주가 되었음에도 은닉하거나 창업중소기업용·농업용 등으로 감면받고도 시세 차액 등을 위해 부동산을 보유하는 편법을 조사·처분해 공평 납세 풍토를 조성하고 있다.

 

또한, 창업 부동산은 성실한 창업중소기업이 농지는 농업인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감면세 혜택이 성실한 중소기업인과 농업인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밖에도 불법 탈루 은닉 지방세의 추징을 통해 시민에게 사용되는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어려운 사정이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기세무조사를 연기하고 일시 납부가 힘든 사유가 있는 기업과 시민들에게는 분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민생경제 회복과 성장을 위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6/20 [09:39]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