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실군, 농산물 통합마케팅조직 최고등급 영예
 
장범진 기자 기사입력  2022/06/08 [13:56]
 


임실군이 전라북도 농산물 통합마케팅 실적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군은 전라북도가 주관한 농산물 통합마케팅조직 운영실적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아 1억 원의 도비 추가 인센티브를 받게 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북도 내 13개 농산물 통합마케팅 조직인 시‧군 조합공동사업법인을 대상으로 생산자 조직화와 조직 운영, 상품화, 통합마케팅 매출실적 등 2021년 말 기준 통합마케팅조직의 전반적 사업 운영실적 등으로 이뤄졌다.

 

군은 지난 2020년에 B등급에 이어 2021년 평가에서는 A등급을 받은 데 이어 이번 평가에서 최고등급을 받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번 성과는 그간 농산물 통합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결과로 평가받고 있다.

 

군은 매년 농협과의 협력사업으로 6억여원의 자체 사업비를 투입하는 등 농산물 통합마케팅 활성화에 주력해 왔다.

 

임실군 통합마케팅 전문조직인 임실군조합공동사업법인(APC)이 매년 30% 이상 성장하는 원동력으로 작용, 2021년에는 통합마케팅 취급 실적 245억 원에 이르는 등 역대 최대의 실적을 달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군은 지난 3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원예산업발전계획 이행실적 평가에서 전국 1위(4년 연속 A등급)의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함께 시행된 농협조직분야 산지유통종합평가에서도 임실군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 엄귀섭)이 전국 1위(A등급)의 쾌거를 이룸으로써 임실군 통합마케팅이 전국 최우수 선도 조직임을 입증한 바 있다.

 

심 민 군수는 “외부 평가에서의 잇따른 1위 석권은 행정‧농협‧조공의 협력을 통한 그간 노력의 값진 결실이기에 더욱 빛나고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급변하는 소비시장에 다각적,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함으로써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6/08 [13:5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