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익산시, 불법 이륜자동차 집중 단속
 
이정권 기자 기사입력  2022/05/16 [09:57]

 

 

 

 

익산시는 불법으로 운영 중인 이륜자동차에 대해 익산경찰서와 유관기관 합동으로 집중 단속에 나선다.

 

특히 이달에는 이륜자동차 불법운행을 줄이고 교통사고에 취약한 어린이ㆍ고령자 등을 보호하기 위해 이륜자동차를 주로 사용하는 음식점과 배달업체 등 현장을 방문해 홍보와 계도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륜차 불법행위 단속 대상은 △소음기 및 주요 장치 불법 개조 △미사용 신고 △번호판 미부착 △번호판 훼손 및 가림 등 자동차관리법 위반 사항 △난폭운전 △인도주행 △신호 위반 △보호장구 미착용 등이다.

 

단속에 적발되면 원상복구 명령이 통보되며 번호판 규정 위반은 300만 원 이하와 안전기준 위반은 100만 원 이하, 미등록 신고 운행은 5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또한, 불법 구조변경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익산 지역 이륜차 사고는 59건으로 전년대비 22% 감소했으나, 치명적 인명피해가 4명이나 발생해 교통법규 준수와 안전 운전에 대한 인식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륜차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LED 보다는 야광 스티커를 부착하고, 이륜자동차 의무보험에 가입한 상태에서 헬멧은 반드시 착용하고 운행해야 한다. 

 

이밖에도 이륜차 거래 시에는 양도 증명서를 필히 작성하고 30일 내 관공서에 소유주 변경사항을 신고해야 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불법 운영 중인 이륜자동차에 대한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안전 운행을 위해 지속적인 불법 차량 단속과 운전자 인식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5/16 [09:5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