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인터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터뷰] 박현규 전북도립국악원장을 만나다
 
정세량 기자 기사입력  2021/10/28 [17:54]

 

 


조선 건국의 주역 이성계의 이야기를 다룬 창극이 오는 11월 5일(19시30분)과 6일(16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펼쳐진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펼쳐지는 관객과의 첫 대면 공연이기도 하다. ‘달의 전쟁 – 말의 무사 이성계’ 이야기를 박현규 전북도립국악원장에게 들어보았다.

‘달의 전쟁 – 말의 무사 이성계’는 전북도립국악원이 야심차게 준비한 대표 브랜드 공연이다. 올해 공연의 성과를 바탕으로 핵심 공연으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2023년도에 펼쳐지는 새만금잼버리 대회에서 세계에서 모인 청소년들에게 이 공연을 보여줄 계획도 세우고 있다. 

 

-공연을 준비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

 

▲코로나 시대여서 사람 모이기도 힘들고, 마스크를 쓰고 연습해야 하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 다행히 위드 코로나로 11월1일부터 방역수칙이 완화되면서 처음으로 관객과의 대면 공연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공연의 의미는 무엇인가.

 

▲지역 소재 콘텐츠를 발굴해 창극으로 올렸다는 것이 가장 큰 의미라고 생각한다. 세계적으로 우리나라 콘텐츠들이 성공하고 있다. 국악원도 우리 지역의 콘텐츠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공연들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항후 공연 계획은.

 

▲이성계 창극을 국악원의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오는 2023년도 펼쳐지는 새만금 세계잼버리 대회에도 공연할 계획이다. 세계 청소년들에게 이성계 스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우리 지역을 가장 빛내는 브랜드 공연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스토리를 조금 소개해 달라.

 

▲총 2막 9장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승리를 거머쥐고도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군사들과 백성들을 위해 고뇌하던 인간 이성계의 괴로움을 ‘달’이라는 매개체로 그려내고 있다. 그리고 장수의 외로움을 함께하고, 용기를 북돋아 줄 존재로 ‘말의 정령’이라는 영적인 캐릭터를 등장시켜, 이성계가 지닌 내적인 고뇌를 관객들에게 신비롭게 전달하고 있다. 

 

-창극에서는 어떻게 표현 되는가. 

 

▲패전을 모르는 맹장에서 한 나라를 세우고 왕이 되는 파란만장한 삶을 산 이성계의 고뇌와 외로움을 범패, 굿소리, 서도소리, 대취타, 군가 등 다양한 음악적 요소를 가미했다. 

 

-향후 계획은.

 

▲앞으로도 우리 지역의 역사 문화적 소재를 바탕으로 콘텐츠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단원들간 소통과 화합을 통해 공연의 질을 높여나갈 것이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악원으로 도약해 나가겠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0/28 [17:5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