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시의회, 군산대 재정지원 탈락에 교육부 방문 및 건의문 전달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1/08/25 [15:46]
 


  군산시의회는 교육부의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발표에 반발해 25일 교육부를 방문하여 건의문을 전달했다.

 

지난 17일 교육부는 총 186개 일반대와 133개 전문대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를 발표하였는데 국립대학교인 군산대학교가 일반재정지원대학에 미선정되어 지역사회는 큰 충격과 혼란에 빠졌다. 

 

이에 군산대 및 총동문회 등은 대학본부와 전라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반박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지역사회에 반발이 확산하고 있고 군산대는 20일 교육부에 선정결과에 대해 이의신청을 한 상태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군산시의회 김영일 부의장 등 시의원 7명은 ‘군산대학교 대학 기본 역량평가 가결과 철회 및 재평가 촉구 건의문’을 교육부에 제출하고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 등과 면담을 가졌다. 

 

군산시의회는 건의문에서 “군산대학교는 이번 가결과 발표로 인하여 국립대학교로서의 위상에 큰 상처를 입었고 더 나아가 지역사회의 성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어 무척 우려스럽다.”며 “이번 평가에서 객관적 지표로 평가되는 정량평가에서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획득하였으나 자의적 해석이 가능한 정성평가에서는 낮은 점수를 취득하는 결과가 도출되어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가 진행되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갖게한다.”고 했다.

 

또한 “정성평가의 지표 중 교과과정 운영 및 개선, 학생학습역량 지원, 진로·심리상담지원, 취·창업 지원분야는 군산대가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 대학역량 강화 분야로 인프라 강화를 확충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왔던 분야에서 낮은 평가를 받아 더욱 더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교육부는 군산을 대표하고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국립군산대학교에 대한 대학기본역량평가 가결과를 철회하고 전면 재평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군산시의회 김영일 부의장은 “이번 교육부의 발표에서 군산대학교는 전국 25개 4년제 미선정 대학 중 유일하게 국립대학으로 포함되어 있다.”며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국립대학교인 군산대를 재정지원 대학에서 탈락시킨 교육부는 이번 결과를 전격 철회하고 충분히 납득할 만한 결과를 다시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향후 군산시의회는 8월 말에 있을 최종결과 발표 전까지 정치권 및 지역사회, 그리고 동문회 등과 함께 교육부를 상대로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8/25 [15:46]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