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동부권 지자체장, "국도26호선 보룡재 터널,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장범진 기자 기사입력  2021/04/01 [16:43]
 

 

전북 동부권 지역인 진안, 완주, 장수, 무주군 등 4개 지역 지자체장들은 국도26호선 완주소양-진안부귀간 “보룡재 터널사업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지난달 30일부터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건설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연대 서명에 나섰다.

전춘성 진안군수를 비롯한 3개 군 지자체장은 국도 26호선 부귀-소양 보룡재 구간은 완주와 진안, 장수 등 전북 동부권을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도로임에도 불구하고 설계속도 60km/h에도 미달되는 도로의 구조적 문제점이 많은 도로를 “언제까지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지역주민의 목숨이 담보되어야 하는지 의문이다” 며 “경제성보다는 국도를 이용하는 주민의 안전과 동·서부권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정책을 검토 해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기재부 일괄 예타 심사 시 경제성보다는 도로의 구조적 문제점, 안전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의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국도 26호선 보룡재 터널화 사업’ 이 반영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입을 모았다.

한편 국도26호선인 보룡재 구간은 진안군 부귀면 봉암리일원(소태정휴게소) 에서 완주군 소양면 신원리 일원으로 약 3km 구간이 급경사, 급커브가 연속으로 있어 지형 여건상 크고 작은 사고가 많아 일명 ‘마의 도로’ 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특히 보룡재 터널화 사업은 2018년 실시설계를 완료한 상태로써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21~‘25년) 건설계획 반영되면 조기착공이 가능해 교통사고 예방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1 [16:43]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