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제시, 소상공인 공유재산 임대료 '20개소 업소' 감면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1/03/25 [17:33]
 

 

김제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피해지원을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을 추진한다.

특히, 지역 소상공인 등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서도 정부방침에 적극 동참하여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 실천하고 있는 만큼, 시도 지역경제의 마지막 보루인 소상공인을 돕고자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 24일 공유재산심의회를 개최 해 금년 1월부터 12월까지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요율을 5%에서 문화·종교시설 등 비영리단체는 2%로 인하하고, 소상공인에게는 최저 1%까지 인하 해 실제 감면은 80%까지 도움을 준다.

이번 감면대상은 상업, 문화, 체육, 종교, 기타 용도로 공유재산을 사용하는 동진강주유소, 삼촌네마트, 벽골제아리랑사업소 휴게음식점 등 총 20개 업소로 4800만원 정도 감면 혜택을 준다. 시는 지난해도 3000만원 정도 감면한 바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이번 공유재산 사용·대부료 감면조치가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시민들도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 데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라고 권장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5 [17:33]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