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주군, 지역경제 회복위해 상반기 예산 65% 집행 계획
 
장범진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13:28]
 

 

무주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재정 신속집행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목표액은 2164억 원으로 신속집행 대상 액(3329억 원)의 65%를 상반기 중에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예산편성 관리와 △신속집행 조정, △계약사무 추진, △자금지출을 관리할 신속집행 추진단(단장 송금현 부군수)을 구성 · 운영하고 긴급입찰 등 △지방재정 신속집행 지침을 활용한 집행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군에 따르면 물품과 재료를 선 구매하고 △임차료 등은 선 지급하며 투자 사업에 대해서는 긴급입찰 추진과 심사기간 단축, 수의계약 대상을 확대하는 등 예산 통계목별 전략적 집행에 집중할 계획이다.     
 
인건비를 비롯한 물건비와 도서구입비, 시설비, 자산 및 물품취득비 등 소비 · 투자 부문에 해당하는 예산액(총 3137억 원)에 대해서는 1분기에 20%(627억 원)를 지출할 예정이다.

 

주홍규 기획실장은 “우리 군의 신속집행 목표가 행정안전부 목표 수치인 55.1%보다 9.9% 높은 수준”이라며 “달성을 위해 3억 원 이상의 대규모 투자 사업을 집중 관리하고 1억 원 이상 사업에 대해서는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세부 관리에도 집중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무주군은 신속집행 실적을 부서 평가에 반영하고 우수부서를 포상하는 등 재정 신속집행 대한 동기 부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편 무주군 2021년 예산은 총 4300여 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92억여 원이 증가했다.

 

무주군은 농림 쪽에 875억여 원(19.99%), 사회복지 · 보건 분야 792억여 원(18.1%), 문화 및 관광분야에 387억여 원(8.85%)을 편성했으며 △일반 공공행정, 교육, 안전 등 분야에는 283억여 원(6.48%), △환경 분야 668억여 원(15.25%), △산업 및 중소기업, 에너지 분야 95억여 원(2.17%), △교통 및 물류 분야에는 180여 억 원(4.16%), △국토 및 지역개발분야 400여 억 원(9.33%)을 편성했다. 이외 예비비와 기타 부문에 685억여 원(15.66%)을 편성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18 [13:2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