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실군, 코로나19 ‧ 설명절 힘든 이웃 재난지원금 상품권 지원
 
장범진 기자 기사입력  2021/01/19 [13:28]

 

 


임실군이 다가오는 설 명절을 앞두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민에게 재난지원금 임실사랑상품권을 핀셋 지원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설명절 보내기가 더 힘든 주민들에게 1억7,900만원을 투입하여 임실사랑상품권을 배부한다.

 

대상은 지역 내 경제적 취약계층인 차상위수급자 중 만 65세 이상 어르신, 정도가 심한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총 1147가구 1309명이다.

 

1세대당 1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원하되, 1세대에 지원 대상자가 2명일 경우 연 20만원, 3명 이상일 경우 연 2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29일까지 지급한다.

 

군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설명절을 맞게 된 저소득층 주민에게 지역상품권을 지원함으로써 생계에 보탬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두 번의 명절에도 생활고에 시름하는 어려운 지역민을 위해 총 3억6000여만원의 군비를 투입, 지원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들은 올해도 이번 설과 추석 두 번의 명절에 거쳐 세대당 연 30만원에서 50만원의 상품권을 지원받을 예정이다.

 

임실군이 추진하는 저소득층 재난지원 상품권 지원사업은 주민들의 최소한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더불어 함께하는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12개 읍·면에 상품권을 교부하고, 읍·면사무소 방문 또는 가정방문을 통해 주민들에게 상품권을 배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올해 저소득층 복지향상과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효심행정을 추진, 민심 돌봄 정책을 강력히 추진할 방침이다.

 

어르신들이 보건과 복지, 문화, 여가생활 등을 불편함 없이 누릴 수 있도록 행복누리단 원스톱서비스를 추진하고, 고독사 고위험군 반찬지원사업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저소득층 긴급복지 지원과 군민건강보험료 지원 등 민생 복지 강화에 더욱 힘써 나간다.

 

심 민 군수는“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저소득층 상품권 지원을 통해 마음 따뜻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며“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꼼꼼하게 살피는 복지정책을 많이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9 [13:28]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