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주군, ’설천 지전마을 옛 담장 기록화사업‘ 추진
 
장범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22 [14:14]
 


무주군이 국비 5500만 원을 확보하면서 문화재청이 실시하는 국가등록문화재인 설천 지전마을 옛 담장 기록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22일 무주군에 따르면 지전마을 옛 담장 국가등록문화재 기록화사업은 국비포함 총 1억 1000만 원을 들여 내년 3월 사업에 착수, 11월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문화재의 훼손 · 멸실이 발생할 경우 복구와 복원 등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 원형 복구를 하는 데 자원을 확보해 두는 것이다.

 

이에 따라 무주지전마을 옛 담장에 대한 자료수집과 문헌조사, 현황측량 및 고저 측량, 정밀실측조사, 실측설계 도면 작성, 보고서 편집, 3D스캔 작업이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실시될 전망이다.

 

무주군 설천면 길산리에 위치한 지전마을 옛 담장은 많은 돌을 사용하지 않고 흙과 돌로 적절하게 배분해 쌓아진 토석담으로 예전의 인심좋던 마을의 풍광을 엿볼 수 있다.

 

무주군청 문화관광과 문화재팀 임정희 팀장은 “지전마을 옛 돌담은 사라져가는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국비가 확보되면서 기록화사업에도 포함돼 원형보존을 지속할 수 있는 전산화된 자료보존이 가능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형적인 시골풍광으로 전 국민적 관심을 사고 있는 지전마을 옛 담장은 지난 2006년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등록문화재 제262호로 지정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2 [14:1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