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하진 전북도지사, 국가예산 확보 '강행군'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11:32]

 

 

 

전북도(도지사 송하진)는 국회 상임위원회 심사가 끝나고, 16일부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심사가 시작되고 있는 현 시점이 국가예산 확보에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강행군에 돌입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17일, 국회를 찾아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위성곤 예결소위위원, 안도걸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등을 방문, 내년도 국가예산 반영이 필요한 주요 중점사업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송 지사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해 서남대 폐교에 따른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를 위해 국립공공의료대학원(국립공공의료대학법 제정) 설립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법안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건의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에게는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이후 조선산업 위기극복과 자립역량 확보를 위해서 ‘조선해양설치 운송인프라구축사업’ 50억원 등 3개 사업 반영을 강력히 요청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를 방문해 장애인 전문인력 양성․체험․연수 등 장애인복지서비스제공을 위해 ‘장애인 고용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28억원 등 3개 사업에 대해 예산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예결소위심사가 한창 진행되는 예결위 회의장을 방문해서는 위성곤 예결소위위원을 만나서 상임위 증액 의결액에 대한 방어 활동 및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운영 지원 등 우리도 현안 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또한, 예결위 증액요청 예산이 최종 반영되기 위해서는 기획재정부 증액 동의가 필수임에 따라 안도걸 기재부 예산실장, 최상대 예산총괄심의관, 한훈 경제예산심의관, 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 면담을 통해 전북도 중점확보 사업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전북도는 지난 10월 21일부터 도․시군 합동으로 국회에 상주하며 현장에서 실시간 대응하고 있으며, 윤준병 예결소위위원을 비롯, 지역․연고국회의원과 공조를 통해 한 푼이라도 더 국가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송하진 도지사 등 전 간부공무원이 종횡무진으로 활동하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최종 예산이 국회 의결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3년 연속 7조원 국가예산확보를 목표로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정치권은 물론 시군과 협력하는 등 다각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예산 증액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8 [11:32]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