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인권 도의원, 전라북도가 233억 투입한 귀농귀촌...전국 꼴찌
 
장운합 기자 기사입력  2020/11/13 [09:01]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나인권 의원(김제2·더불어민주당)은 12일, 전라북도가 추진한 귀농귀촌 정책이 실패했다며 개선을 주문했다.

 

나인권 의원에 따르면 전라북도는 지난 3년간 233억에 이르는 예산을 투입해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 등 24개 사업을 추진한 결과 ’17년 22,187명, ‘18년 21,058명, ’19년 19,145명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했고, 귀농귀촌이 전국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가 233억이나 되는 예산을 쏟아 부었지만 귀농ㆍ귀촌 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등 예산대비 실효성이 없고, 지난 10월30일부터 2주간 농산업경제위원회에서 실시한 귀농ㆍ귀촌 실태 및 갈등인식 설문조사 결과, 도내 귀농ㆍ귀촌인 50% 이상이 귀농ㆍ귀촌 정책을 잘 모르고 40%가 불만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귀농ㆍ귀촌 지원정책 평가에서 도내 귀농ㆍ귀촌인에게 필요한 정책은 없고, 지원 자격이나 절차가 까다로워 간소화해야 한다“는 응답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주택자금지원, 정착금지원 등 귀농ㆍ귀촌인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인권 의원은 ”귀농ㆍ귀촌인과 원주민은 무소통과 무관심적 태도, 생활 및 사고방식의 차이를 갈등 요인으로 응답했으며, 4명 중 1명꼴로 갈등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갈등해소를 위해 귀농ㆍ귀촌인과 원주민과의 친목모임을 활성화하는 등 정책 지원도 필요하다“면서,

 

”귀농ㆍ귀촌 문제는 소멸 위기에 몰린 농촌지역 인구 증가를 통한 농촌 활성화와 직결되는 만큼, 보다 다양하고 귀농귀촌인들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발굴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3 [09:0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