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주 안성낙화놀이 남대천에서도 선보였다"
 
최철민 기자 기사입력  2020/11/10 [09:10]
 


 무주군은 지난 5일 무주읍 남대천교에서 열린 반딧불이 경관조형물 점등식을 마친 후 안성면 두문마을 주민들이 ‘낙화놀이’를 재현하면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군민들은 남대천 상공과 강에서 불이 쏟아지고 뿜어 나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경관조형물과 낙화놀이가 잘 조합된 행사였다고 평가했다.

 

마을주민들은 “당초 10월 말쯤 두문마을에서 낙화놀이를 하려 했으나 빛의 상징인 남대천교 반딧불이 경관조형물 점등식 행사와 맥을 같이하자는 주민들의 뜻과 무주군의 뜻이 맞아 이날 진행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금까지 늦춰졌다는 마을주민들의 전언이다.

 

이병수 마을이장 등 주민들은 “조선후기부터 시작돼 오던 낙화놀이는 일제강점기 때 우리민족의 문화 말살정책으로 사라졌으나 낙화놀이보존회 박찬훈 초대회장 등 전문가, 공직자들이 지혜를 모아 다시 2007년부터 재현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을주민들은 “마을화합과 안녕,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두문마을 낙화놀이는세월이 흐르면서 전국 최대 전통놀이로 확산되고 있어 마을주민들의 자부심과 긍지가 대단하다”면서 “행사를 할 때 마다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마을 마을회관 위쪽에 저수지가 자리하고 있으며 이 저수지에서 낙화놀이를 전담, 재현하면서 환상적인 불꽃놀이를 체험하고 있다. 낙화놀이는 잘 말린 뽕나무 숯, 소금과 쑥을 한지에 말아서 낙화봉을 만들어 불을 붙여 하늘과 물위에서 동시에 불빛이 쏟아지고 떨어지는 형상의 불꽃놀이다.

 

무주 안성면 두문마을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과 4월 초파일, 반딧불축제 행사때 실시되는 무주안성낙화놀이는 마을의 안녕과 풍년, 결속을 다지는 마을행사다.

 

한편, 무주군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56호로 지정된 무주 안성낙화놀이를 되살리고 계승한다는 차원에서 지역민의 화합과 축제의 장으로 자리잡기 위해 무주 안성낙화놀이 전수관 건립이 한창이다.

 

안성 낙화놀이 전수관은 안성면 금평리 일원에 사업비 11억 8천여만 원(도비 5억 원 포함)을 투입하며, 지상 2층 규모다. 지난 6월 공사에 착공, 내년 새봄에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0 [09:10]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