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특별자치도에LS그룹 투자 행렬...이차전지용 첨단소재 생산공장 신설 투자협약 체결
LS전선 자회사 한국미래소재 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 신설
김관영 도지사,“기업·전북자치도 함께 성장하도록 적극 지원”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4/03/25 [17:57]

▲ 한국미래소재 이차전지 생산공장 신설 투자협약식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전북특별자치도의 적극적 기업 유치 활동으로 대기업인 LS그룹의 도내 투자가 이어지면서 전북경제의 버팀목으로 부상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5일 전북자치도청에서 김관영 도지사, 강임준 군산시 장, 박종배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북본부장, 이상호 한국미래소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안에 360억을 투자하고 47명을 직접 고용해 이 차전지용 동박 소재 및 재생 구리 등을 생산하는 공장신설을 위한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앞서 LS그룹은 지난 2023년 엘에스-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 등 그룹 사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5공구)에 1.8조원 규모의 전구체 및 황산니켈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2건, 올해 1월 LS엠트론이 완주테크노밸리2산단에 궤도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협 약 1건 등 모두 3건에 투자금액 약 2조 2,5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 결한 바 있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한국미래소재㈜는 연간 6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하 는 글로벌 케이블 시장의 리딩기업인 LS전선의 자회사로 LS전선에서 세 계 최초로 개발한 동박용 구리 신소재 ‘큐플레이크’ 및 재생구리 소재 등 을 생산할 예정이다.

 

 

동박은 이차전지 음극재의 전극 소재로 사용되는 구리판으로 배터리 충‧ 방전 시 전자를 전달하거나 내보내는 역할을 하는 이차전지 제조의 핵심 부품 중 하나이다.

 

 

한국미래소재㈜는 전세계적인 전기차 시장의 성장 가속화로 이차전지 핵 심소재인 동박제품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국내 주요 동박업체 들과 인접하고 이차전지 관련 대규모 투자가 활발하게 진행 중인 전북특 별자치도의 투자환경을 높게 평가해 군산공장 신규투자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미래소재㈜ 이상호 대표는 “군산 공장의 건설로 고품질의 동박 소재 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되었다”며 ”LS에코에너지, LS머트리얼즈 등 관계사들과 희토류 영구자석, EV용 알루미늄 부품 등 친환경 소재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LS그룹이 지속적으로 전북에 투자하고 있는데 대해 매우 감사하다”며 “그룹사인 한국미래소재㈜가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더욱 큰 기업으로 성장해 전북자치도와 함께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특별자치도는 2023년에 약 8조6,000억원의 이차전지 관련 기업 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전북 새만금이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에 선정되면서 미래 이차전지 혁신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3/25 [17:57]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