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정호 부의장, 출마 기자회견 '완주군을 시로 승격 시켜야' 반드시 승리하겠다.
 
조광엽 기자 기사입력  2023/11/23 [14:21]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김정호 부의장.(사진=김정호 부의장 사무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구) 출마 예정자인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은 20일, 전라북도의회와 완주군에서 출마 기자회견과 간담회를 가졌다.

전북 완주군 삼례읍 주민인 김정호 부의장은 “뱀의 혀와 철면피로 무장한 윤정부가 반민족적, 반민주적 행위를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막고 정권탈환을 해야만 하며, 지역의 자생력을 키우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완주군을 시로 승격시켜 전라북도 3대 도시로 그 위상을 제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은 출마 선언을 통해  ▶ 현 정부 심판 및 정권 탈환 ▶ 완주군을 시로 승격시켜 전라북도 3대 도시로 위상 제고 ▶ 무주, 진안, 장수군의 핵심산업 특별지원 및 상호보완적 경제구조 구축 ▶ 민간투자 유치로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선도 교육시스템 구축 및 명품 자연친화학교 설립 등 이다.

아울러 ▶ 권역별 공공여성의료원과 농어촌 공공 특별 의료기관 설치 ▶ 완주 현대자동차 상용차 생산 1번지로의 성장 지원 및 산업철도 확장 ▶ 수소 전문기업 및 연구시설 유치 ▶ 지역별 교통 지원 법제화와 공공버스 회사 설립을 통한 군민들의 저렴한 이동권 보장 등에 대한 공약을 발표했다. 

김정호 출마예정자는 “지역민에게 무료 법률상담을 제공, 마을변호사라는 문화를 대한민국에 정착시키는데 기여하고 故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국가관과 정치관을 공부하며 밤낮없이 달려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법을 다루는 사람인 만큼 과감하고 단호한 입법활동으로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약속을 지키는 대표 정치인이 될 것”을 약속했다. 

이날 김 부의장은 약 200여 명의 지지자와 함께 현 정부 심판과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23 [14:21]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