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HOME > 뉴스 > 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거석 교육감 "미래교육 환경 구축 총력"... 교수학습 통합 플랫폼 구축 주장
 
조판철 기자 기사입력  2023/03/24 [09:14]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23일 “전국 시·도교육청이 협의기구를 만들어 인공지능(AI) 기반 교수학습 통합 플랫폼을 공동 구축하자”고 주장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이날 전라북도교육청 주관으로 전북대학교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9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조희연) 총회에 참석해 AI 기반 맞춤형 교수학습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자는 서울특별시교육청의 제안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서 교육감은 “지금 교육 현장에서는 스마트 기기들을 통합 운영하고 학생들의 학습을 맞춤형으로 지원할 수 있는 AI 기반 교수학습 통합 플랫폼에 대한 요구가 많다”면서 “이런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수학습 플랫폼은 어느 한두 교육청만의 힘으로 구축되기 어렵다”면서 “우리 모두 노력하면 기존보다 완성도 높은 플랫폼이 빨리 구축될 것이고, 구축 비용도 훨씬 절감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 교육감은 “교수학습 플랫폼 개발은 각 시·도교육청의 교수학습 데이터, 플랫폼 제작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협의기구를 만들어 진행하자”고 말했다.

서 교육감이 이날 시·도교육청 협의기구를 통한 AI 기반 교수학습 플랫폼 개발을 주장한 것은 미래교육 환경 구축에 온 힘을 쏟겠다는 전북교육청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었다.

미래교육 환경 구축을 10대 핵심과제의 첫 번째로 꼽은 전북교육청은 각급 학교 학생들에게 스마트 기기를 대거 보급하기로 하는 등 현장의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서 교육감과 간부들이 충청남도교육청과 경상남도교육청을 방문해 미래교육 현장을 살피고 돌아왔다.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이 참석한 이날 총회에서는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개정 건의안과 ‘유보통합 추진 방안의 개선대책 마련’ 건의안 등 8개 안건이 처리됐다.

총회에는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국주영은 전라북도의회 의장, 우범기 전주시장, 김명지 전북도의회 교육위원장, 양오봉 전북대학교 총장, 강태선 한국스카우트연맹총재 등이 참석했다.

서 교육감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 8월 1일부터 12일까지 전북 새만금 일대에서 펼쳐지는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에 우리 대한민국의 학생들이 더 많이 참가할 수 있도록 교육감님들께서 관심을 가지고 독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총회에 참석한 교육감들은 24일 전주 한옥마을 경기전 역사탐방에 나설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3/24 [09:14]  최종편집: ⓒ jbbreaknews.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